2015 Mullae Resonance V

 

2015 Mullae Resonance V

아키 온다는 특히 카세트 워크맨을 사용하여 물리적으로 조작하는 방식으로 공연을 해 오고 있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그가 지난 20년간 필드 레코딩 작업으로 진행 한 ‘사운드 다이어리’ 프로젝트 중 ‹카세트 메모리즈›를 소개한다. 켄 제이콥스는 미국 아방가르드 영화의 선구자이자 실험영화의 주요한 인물로, 영화를 ‘보는 행위’에 대한 관심을 바탕으로 작업을 지속해 왔으며 이를 공연으로 선보이고 있다. 워크숍에서는 직접 환등기를 만드는 과정을 보여주고, 이 환등기를 이용한 영화를 선보인다. 

Aki Onda’s performances involve his physical manipulation of the cassette-tape Walkman, the musical instrument of his choice. This workshop features his “Cassette Memories” project – works compiled from a “sound diary” of field-recordings collected by the artist over a span of two decades. Ken Jacobs is an experiment filmmaker and one of the founders of American avant-garde cinema. Jacobs’ work explores the “act of seeing,” which is presented through performances. This workshop includes a presentation of how Jacobs builds a projector as well as of his film created with the projector.

· 기간 : 2015.10.28.(수)~10.30.(금) 
· 장소 : 문래예술공장 박스씨어터 
· 강사 : 켄 제이콥스(Ken Jacobs), 플로 제이콥스(Flo Jacobs), 아키 온다(Aki Onda), 홍철기

켄 제이콥스(Ken Jacobs)
켄 제이콥스는 미국 아방가르드 영화의 창시자 중 한 명으로서, 1950년대 초 미국의 뉴욕을 배경으로 당시 사회 정치적 시각이 드러난 게릴라 영화로 활동을 시작하였다. 미학적, 기술적 한계를 조명하고 비평하는 19세기 초기 영화와 사진은 그의 작업의 근간이 되었다. 1970년대부터 ‘파라시네마(Paracinema)’라는 영상 퍼포먼스를 통해 제이콥스는 영화에 숨겨진 시청각적 요소를 다차원적으로 탐구하기 시작했으며, 그가 직접 고안한 신경환등기(Nervous Magic Lantern)를 통해 영화의 핵심적인 근원인 빛과 그림자로 회귀하여 신비하고 빨려들 것만 같은 퍼포먼스를 만들어내고 있다.  

Ken Jacobs is one of the founders of the American avant-garde cinema. He has been working ceaselessly and boundlessly in film, video and moving image performance for over fifty years. Jacobs began working in a mode of guerilla cinema, shooting anarchic and exuberant– yet also politically astute– theatrics in the streets of his native New York in the early 1950s. In the 1970s Jacobs took this critique to another level, defining what he termed “Paracinema,” a radical mode of moving image performance that included his Nervous System Performances, transformative film experiences that use two simultaneous 16mm projectors and a variety of live sound and music to explore those audio-visual dimensions hidden within the film strip. 

일본 출신의 아키 온다(Aki Onda)는 뉴욕에서 활동하며 일렉트로닉 뮤지션 겸 미술가로 활동하고 있다. 필드레코딩을 통해 20년에 걸쳐 수집해온 사운드 다이어리를 기반으로 제작한 ‘카세트 메모리즈(Cassette Memories)’가 대표작이며, 최근에는 마이클 스노우(Michael Snow), 라하 라이시니아(Raha Raissinia), 폴 클리프슨(Paul Clipson), 앨런 릭트(Alan Licht), 아키오 스즈키(Akio Suzuki) 등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들과 협업을 지속하고 있다. 

Aki Onda is an electronic musician, composer, and visual artist. Onda was born in Japan and currently resides in New York. He is particularly known for his Cassette Memories project – works compiled from a “sound diary” of field-recordings collected by Onda over a span of two decades. Onda’s musical instrument of choice is the cassette Walkman. Not only does he capture field recordings with the Walkman, he also physically manipulates multiple Walkmans with electronics in his performances. In recent years, Onda often works in interdisciplinary fields and collaborates with filmmakers, choreographers and visual artists. Onda has collaborated with artists such as Michael Snow, Raha Raissinia, Paul Clipson, Alan Lic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