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Mullae Resonance IV

 

2014 Mullae Resonance IV

문래 레조넌스 IV는 그간의 소리에 대한 다각도의 접근을 강화하여 다시 음악 또는 음악적인 것은 무엇인지를 탐구한다. 소리의 담론이 대두되면서 음악과 소리 양자간의 관계가 매우 모호해지는 시점이고 여전히 여기에 대한 적극적인 고찰 없이 편의적인 인식만을 강화해 가고 있는 상황이다. 따라서 다시금 음악적인 것은 무엇이며 어떻게 작동하고 또한 우리들에게 어떻게 사유 될 수 있는가를 알아보기 위해 사운드 아티스트, 작곡가들을 초청하여 그들의 작업을 통해 어떤 방법으로 음악적인 것을 다시 환기하고 있는지를 살펴볼 것이다.
Mullae Resonance IV builds up on our past approaches to a multidimensional appreciation of sound and explores the concept of “music” and “musicality.” With the discourse on sound gaining currency, the line between sound and music has been blurred, giving way to convenient and superficial perception of boundaries and sorely lacking a focused exploration of them.
Resonance invited composers and sound artists in order to revisit the definition of "musical", identify its workings and explore how we are to understand it. Through their presented works, the artists reveal what “musical” means to them and how they redefine the concept in their works.

· 일정: 2014.10.6~10.22.
· 장소: 문래예술공장 박스씨어터
· 강사: 사이먼 휘트햄(Simon Whetham), 만프레드 베르더(Manfred Werder), 타쿠 스기모토(Taku Sugimoto)

사이먼 휘트햄(Simon Whetham)

영국 출신의 사운드 아티스트. 주로 필드레코딩과 함께 레코딩 채집과 작곡을 해오고 있다. 아마존의 열대우림의 레코딩, 아이슬란드에서의 첫 사운드 작품 전시, Monotype, Cronica, Monochrome Vision같은 레이블과의 음반 발매 등등의 많은 작업을 하고 있고, 2012년부터 현재까지 세계 여 행 중이며 레지던시에 참여하거나, 퍼포먼스, 레코딩, 협연 등을 방문하는 그 나라의 아티스트와 함께 진행 중이다. ‘Active Crossover’라는 이름의 퍼포먼스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Simon Whetham is a UK sound artist whose work primarily involves field recording and other audio-capturing methods and techniques, plus music composition. Whetham is a prolific and globe-trotting sound artist, taking off to the Amazon rainforest for field recording and holding his first sound exhibition in Iceland. His body of work also includes albums with record labels including Monotype, Cronica and Monochrome Vision. He has been traveling around the world since 2012, working in the countries that he visits by joining residencies, participating in performances, doing recordings, and collaborating with local artists. 

만프레드 베르더(Manfred Werder)

1965년생. 스위스 출신의 작곡가. 미약음과 침묵을 음악의 기반으로 삼는 유럽/미국 출신의 작곡가 그룹인 반델바이저Wandelweiser의 일원이다. 공간과 상황의 음향적 관계에 초점을 맞춘 개념적인 작곡 작품을 발표해 왔다. 최근에는 시와 철학 등에서 발견한 단어 또는 문장을 작곡에 인용하는 “found words”, “found sentences”시리즈를 통해서, 결정되지 않고 생성될 수 있는 음악의 조건을 제시하는 독자적인 작곡을 시도하고 있다. 대표적인 작품으로는 4000페이지가 500시간 이상 연주되는 “stück 1998″과 “performer series”가 있다.
Manfred Werder is a Swiss pianist and minimalist composer born in 1965. He is a member of the Euro-American composition group Wandelweiser, characterized by subdued notes and swaths of silence in their compositions. Werder’ individual work is conceptual and focuses on the acoustic relationship between space and situation. More recently, he created a series of “found words” and “found sentences,” taking words or sentences from poems and philosophy texts and exploring new grounds in musical conditions that are yet to be determined.

타쿠 스기모토(Taku Sugimoto)

일본 출신의 작곡가, 기타리스트. 즉흥연주가로서 수많은 괄목할 만한 활동을 전개해 왔고 2000년 초부터 기존의 즉흥 연주를 벗어나 적극적으로 개념적인 작곡 작품을 발표해 왔다. 특히 미세한 음향, 짧은 울림 등이 공간 안에 울림으로서 비음악적 요소로 인지되던 공간 안의 다양한 상황을 음악적인 것으로 변모시키는 작곡 작품을 통해 주목을 받았고 이러한 경향은 유럽의 반델바이저 그룹과는 또 다른 측면을 보여주는 좋은 예가 되어주었다.  
Taku Sugimoto is a Japanese composer and guitarist. Although he gained attention for his free-improvisation works in the 1990s, Sugimoto turned to a more conceptual style of composition in the early 2000s. His composition brings together minute sounds, terse resonations, and other seemingly non-musical elements and suspends them together in space to give musicality to his sound compositions. His work presents a different type of space-sound relationships from the work of the Euro-American composition group Wandelweiser.